HOME > SeMA 소개 > 미술관 안내 > 남서울미술관 > 주변산책
관악산

관악산

1968년 건설부 고시 제34호에 따라 도시자연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1973년 관악구가 영등포구에서 분구되면서 산이름이 구의 명칭이 되었다.

서울의 남쪽 경계를 이루고 있고 그 줄기는 과천 청계산을 거쳐 수원의 광교산까지 이른다. 북서쪽으로 서울대학교, 동쪽으로 정부 과천청사, 남쪽으로 안양유원지가 자리잡고 있다. 주봉(主峰)은 연주대(戀主臺)이고, 산정의 영주대(靈珠臺)는 세조(世祖)가 기우제를 지내던 곳이다.산중에는 연주암(戀主庵:경기기념물20)자왕암(慈王庵)불성사(佛成寺)삼막사(三幕寺)관음사(觀音寺) 등의 산사(山寺)와 과천향교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삼막사는 원효의상 등의 고승들이 수도하였다고 한다. 산정에는 기상청의 기상 레이더 시설이 있다. 산세는 험한 편이나 규모가 그리 크지 않고 도심에서 가까워 많은 등산객이 찾는다. 매년 봄 철쭉제가 열린다.

국립서울현충원

1955년 7월 15일 국군묘지로 창설되어 전사 또는 순직군인과 군무원 및 종군자의 영현을 안장하였으나, 10년 후인 1965년 3월 30일 국립묘지로 승격되어 국가원수, 애국지사, 순국선열을 비롯하여 국가유공자, 경찰관, 전투에 참가한 향토예비군 등이 추가 안장되었다. 1996년 6월 1일 국립묘지관리소라는 관리기관 명칭이 국립현충원으로 변경되었고, 2006년에는 국립서울현충원으로 변경되었다.

경내에는 무용용사탑, 전쟁기념관, 현충관, 충렬대 등이 있으며 2013년 기준 국가원수 3위, 임시정부요인 18위, 애국지사 259위, 국가유공자 66위, 일반유공자 19위, 장군 371위, 장교 5,864위, 부사관 및 사병 50,605위, 군무원 1,980위, 경찰 1,032위, 위패 10만 3000여 위, 무명용사 1,001여 위 등이 안장되어 있다.

서울특별시 동작구에 있으며, 전체면적은 143만㎡에 이른다. 계속된 안장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이 만장에 이르자, 1979년 국립대전현충원을 창설하여 이곳에 안장하기 시작하였다.

서울시립미술관Seoul Museum of Art

SeMA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