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시 >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14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14

<미디어시티서울>은 서울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미디어아트 비엔날레이다. 미디어 도시 서울의 특성을 반영하고 서울시립미술관에 정체성을 부여하는 이 행사는 2000년 ‘미디어_시티 서울’이라는 명칭으로 개막하여 2년마다 열려왔다. 그 동안 민간위탁사업으로 운영되었던 본 행사는 2013년부터 미술관 직영사업으로 전환하였다올해로 제8회를 맞으며 14년의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는 <미디어시티서울>은 동시대 예술을 중심으로 과학, 인문학, 테크놀로지의 교류와 통섭을 기반으로 제작한 미디어 작품을 많은 시민과 국내외 관람객에게 소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은 미디어아트의 다양성을 소개하고 전문성을 고취하기 위하여 매회 다른 예술감독을 초빙하여 왔다. 올해는 예술가이자 영화감독인 박찬경이 예술감독을 맡았고 ‘귀신 간첩 할머니’라는 제목으로 ‘아시아’를 주제화하고 있다. 그 동안 51개국 452팀 이상의 작가들이 참여한데 이어 이번에는 17개국 42명(팀)의 국내외 작가들이 전시에 참여하여 미디어아트의 현주소를 보여준다.

<미디어시티서울>은 본격적인 탈장르 융복합 예술 축제이자 대형 국제현대미술행사로서 지역과 세계, 전통과 현대, 정통과 대안의 양면가치를 추구하는 서울시립미술관의 ‘포스트뮤지엄’ 비전과 궤를 함께 한다.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2014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2014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