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시 > 현재전시 > 전시내용
《호민과 재환》
210518-210801
서소문본관 전시

페이스북 sns 트위터 sns 카카오 sns

  • 장소
    서소문본관  2층 전시실
    서소문본관  3층 전시실
  • 부문
    회화, 조각, 설치, 영상, 웹툰 등
    작품수
    130여 점
    참여작가
    주재환, 주호민
  • 관람료
    무료
    장르
    기획
    주최/후원
    전시문의
    02-2124-8940
    방소연
《호민과 재환》_1

《호민과 재환》은 한국 현대사의 주요 이슈들을 유머러스하면서도 날카로운 시선으로 조망해 온 작가 주재환과, 한국 신화를 기반으로 삶과 죽음의 경계를 해석한 웹툰으로 널리 알려진 작가 주호민 부자의 2인전이다. 이번 전시는 서로 다른 영역에서 활동 중인 두 작가의 작품세계가 교차하는 방식을 통해 이들이 공유하는 타고난 ‘이야기꾼’, 즉 ‘스토리텔러’로서의 면모가 세대를 거쳐 어떻게 진화하고 다르게 발현되는지를 살펴본다.

     이를 위해 두 작가의 이야기 전달 방식의 공통분모로서 ‘이미지와 텍스트의 결합’을 상정하고, 각자의 개성과 매체적 특성에 따라 차이를 보이는 ‘이야기 전달 방식’에 주목한다. 주재환의 작품에서 텍스트는 시적 메타포를 지니며 작품이 함축하고 있는 이야기에 대한 상상력을 촉발시킨다. 반면 주호민의 작품에서 이미지는 칸으로 나열되고 텍스트는 말풍선 속 대사로 구성되는 등 서술적 측면이 강조되어 독자에게 영화적 상상력을 제공한다. 

     인간은 호모나랜스(Homonarrans)라 불릴 만큼 이야기 본능을 가진 존재이다. 말을 할 수 있게 된 어린아이는 본능적으로 쉴 새 없이 무언가를 이야기하려 한다. 신화학자인 조지프 캠벨(Joseph Campbell)에 따르면 우리가 ‘이야기하기’를 멈추지 않는 것은 세계와 관계를 이루고, 우리 삶을 현실과 조화시키기 위해서라고 한다. 주재환과 주호민 부자에게 있어서 역시, ‘이야기’는 우리가 사는 세계에 대해 끊임없이 발언하고자 하는 본능 혹은 노력의 발현인 셈이다. 

     《호민과 재환》은 아버지와 아들, 미술과 웹툰 이라는 각기 다른 입장과 장르에 속한 화자들이 미술관이라는 한 공간에서 작품을 통해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이며, 이를 통해 관객은 전혀 새로운 관점에서 두 작가를 바라보고 이들 주변과의 관계성까지 이해할 수 있다. 이번 전시가 두 부자의 이야기를 넘어서, 작가와 관람객 그리고 관람객과 관람객이 나누는 또 다른 이야기로 확장되길 바란다. 

Seoul Museum of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