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시 > 현재전시 > 전시내용
모두를 위한 세계
190301-190526
남서울미술관 전시

페이스북 sns 트위터 sns 카카오 sns

  • 장소
    남서울미술관  1층 전시실
    남서울미술관  2층 전시실
  • 부문
    설치, 사진, 영상 등
    작품수
    10여점
    참여작가
    아흐멧 우트, 야오 루이중, 윌리엄 켄트리지, 응우옌 트린티, 제인 진 카이젠, 히카루 후지이
  • 관람료
    무료
    장르
    기획
    주최/후원
    서울시립미술관, 우리은행,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녑사업
    전시문의
    02-2124-8942
    이지민
모두를 위한 세계_1
모두를 위한 세계_2
모두를 위한 세계_3
모두를 위한 세계_4
모두를 위한 세계_5
모두를 위한 세계_6
모두를 위한 세계_7

 《모두를 위한 세계》는 3·1운동 100년의 역사를 기념하며 세계사적 토대와 동시대 미술의 지평에서 3·1운동의 의미를 새롭게 바라보는 전시다. 한국과 일본의 이항대립 관계범주 안에서의 제한적인 해석을 넘어 코스모폴리타니즘이라는 국제적인 준거로 우리의 역사를 되짚고자 하는 시도로 기획되었다. 전시는 3·1운동을 제국주의에 대항하는 범세계적 움직임의 일부이자 세계사와 함께 흘러온 인권신장 운동의 일환으로 보는 관점에서 출발했다.  


 6명의 참여 작가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터키, 일본, 대만, 베트남, 덴마크 국적을 가지며 각 국가를 기점으로 활동한다. 국적의 다양성에 반하여 작가 모두는 거대 담론에 포섭될 수 없는 미시적 이야기들에 집중한다는 공통점을 가진다. 그리고 자발적으로 타자이자 소수를 지향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지배 이데올로기를 전복시키는 요소들에 집중하며 다양한 국가 통치 아래에서 드러나는 각자의 정체성을 발현한다. 각 작가의 언어로 전개되는 탈주 욕망과 역동성은 역사의 재해석을 도모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다양한 국가의 예술 언어로 포착된 《모두를 위한 세계》전의 전개가 3·1운동을 강대국 중심의 세계사보다는 전 인류적 움직임에 위치시키는 연구단서가 되길 기대한다. 

Seoul Museum of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