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시 > 현재전시 > 전시내용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
190702-190915
북서울미술관 전시

페이스북 sns 트위터 sns 카카오 sns

  • 장소
    북서울미술관  2층 전시실2
    북서울미술관  2층 프로젝트갤러리2
  • 부문
    회화, 조각 등
    작품수
    73
    참여작가
    구본웅, 권영우, 권옥연, 권진규, 김기창, 김만형, 김인승, 김중현, 김형구, 김환기, 나혜석, 남관, 도상봉, 문신, 문학진, 박광진, 박노수, 박득순, 박래현, 박상옥, 박수근, 박영선, 오지호, 유영국, 윤재우, 이경희, 이대원, 이마동, 이세득, 이유태, 이종우, 이중섭, 임직순, 장우성, 장욱진, 정점식, 천경자, 한묵
  • 관람료
    무료
    장르
    기획
    주최/후원
    서울시립미술관
    전시문의
    02-2124-5269
    정재임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1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2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3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4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5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6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7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8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9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10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11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12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13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14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15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_16

《근대의 꿈꽃나무는 심어 놓고》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근현대 시기 제작된 주요 작품을 통하여 근대화가 초래한 우리 삶과 인식의 변화그리고 근대적 시각성의 확장을 살펴보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이태준의 소설 『꽃나무는 심어 놓고』에서 차용한 전시명에서 드러나듯꽃나무는 근대성을 지칭할 수도근대화를 위해 우리가 두고 온 어떤 것을 상징할 수도 있습니다그렇기에 그것이 드러내는 현실은 엄혹하고 냉혹할 수도 있으며풍성하고 화려할 수도 있고때로는 그리움으로 또 때로는 좌절을 보듬어 안고 돌이켜 생각해야 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이렇듯 10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우리의 근대가 안고 있는 내재적인 모순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안에서 일구어낸 변화들은 지금 여기의 우리를 구성하고 있습니다이번 전시에 출품된 근대기 작가들의 꿈과 도전을 통하여 그것이 갖는 현재의 실천적 의미를 되새겨 보시기 바랍니다.


1. 근대인의 탄생

근대기 신문물이 도입된 이후 우리의 삶은 빠르게 변화되어 갔습니다다양한 문명의 이기와 신식교육의 도입은 외적인 양상의 변화뿐 아니라 자아에 대한 인식의 변화개인과 사회의 관계주체와 객체 관계의 변화를 초래하였습니다새 시대의 인간은 가문 위주의 신분 구조에서 벗어나 목표를 정하고 개인의 능력을 경주하기에 이릅니다새로운 직업인으로써의 화가는 독자적 지위를 부여 받았으며여성 역시 근대 교육의 주체로 신여성으로 인식되기에 이릅니다가족간의 관계 역시 변화됩니다근대 가족은 남녀간의 사랑을 바탕으로 애정이 담긴 아이들의 모습을 화폭의 대상으로 승화시켰습니다.


2. 시각성의 확장

신식 교육을 수료한 근대인의 정신은 관념적이고 이상적인 과거의 사변적 태도에서 벗어나 일상에 근거하여 내 주변의 실재를 탐색하고 관찰하게 됩니다이지적 사고의 발달은 실물을 그대로 재현하고자 하는 욕구와 결합하여 관학파의 고전주의 방식뿐 아니라과학적 보기 방식을 적용한 사물의 분할 및 빛의 조건에 따른 화면의 구성 등 다양한 조형적 실험으로 이어집니다사물과 자연을 대상화한 정물화와 풍경화의 등장은 객체를 바라보는 것에 대한 우리의 시각성이 변화했음을 보여줍니다정물은 길상적 상징 기능에서 벗어나 주체의 감정을 투영하는 대상으로관념화된 산수의 모습은 나의 주변을 둘러싼 일상의 풍경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3. 보편성을 향하여

일제 강점으로 인하여 착종된 우리의 근대화는 처음부터 내재적 모순을 안고 출발하였지만 격변하는 시대 속에서 새롭게 변화한 우리의 삶을 담아내고자 하는 작가들의 노력은 계속되었습니다당시 세계의 공통 조형 언어인 추상미술에 대한 시도는 우리의 근대 주체들이 꿈꾸었던 보편성을 향한 염원을 드러내는 것으로마지막 장에서는 이 추상 시도가 어떻게 자주적으로 발현되었는지 살펴봅니다단순한 양식적 유사성이 아닌우리의 자연과 전통을 결합하고 그것을 조형적 요소로 환원함으로써 우리의 추상은 국제 무대에서 동시대적 보편성을 획득해 나갑니다.

Seoul Museum of Art